즐겨찾기 추가 2020.12.03(목) 09:11
속보
전국
광주
전남
6.13 지방선거
교육기부
전체뉴스

전남교육청, 2021대입 수능시험 특별방역대책 발표

“확진자용 거점병원 3곳, 격리자용 별도시험장 7곳 운영”
장석웅 교육감 “수험생 안전하게 시험 치를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2020. 11.19(목) 15:20
전라남도교육청 2021수능 코로나19 방역대책 브리핑 자료
박상웅기자/psw4488@naver.com
【무안=교육연합뉴스】박상웅 기자 =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오는 3일(목)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르도록 전남도내에 확진자용 거점병원 3곳과 격리자용 별도시험장 7곳이 운영된다.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은 19일(목) 오전 전남교육청 유튜브 채널(전남교육 TV)에 생중계된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전라남도교육청 2021학년도 대학수능력시험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이날부터 시험이 끝나는 12월 3일까지 2주 동안을 수능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해 비상대책반을 가동키로 했다.

먼저, 시험 당일 방역대책으로 코로나19에 확진된 수험생을 위해 거점 병원 3곳과 10개의 병상을 우선 확보했다. 만약 확진 수험생이 증가할 경우 거점병원 내 병상이 추가로 마련된다.

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도 마련된다. 도교육청은 격리 수험생을 위해 총 7개 시험장에 21개의 시험실을 확보했다. 이 시험장은 수능 1주 전부터 설치된다.

모든 수험생은 수능 당일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험을 치러야 하며, 기침·발열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하게 된다. 수험생들은 수능 당일 오전 6시 30분부터 시험장에 입실할 수 있으며, 체온 측정 및 증상 확인을 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전남 도내 7개 시험지구에 총 53개 시험장 학교를 운영하며, 수험생 안전을 위해 시험실 당 수용인원을 기존 28명에서 4명 줄어든 24명으로 조정했다. 그 결과 전년 대비 200여 개가 증가된 811개 시험실이 운영된다.

또한, 시험장 별로 방역담당관 5명을 추가 위촉하는 등 본부요원과 감독관을 전년보다 약 700명 증원해 안전한 시험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이와 함께, 수능 시험 1주일 전부터 전체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해 시험장 학교 소독을 실시하고, 비말감염 차단을 위한 모든 수험생의 책상에 방역 칸막이가 설치된다.

장석웅 교육감은 “수능시험이 코앞인데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위기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남은 2주 동안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좌우된다는 절박함으로 방역과 안전한 시험장 환경 조성에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수능 시험을 2주 앞둔 지금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 손씻기, 사람 많은 곳 방문 자제하기 등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수험생들에게 당부했다.


교육연합뉴스

주소·:(150-818)광주광역시 서구 화운로 156번길 20 등록번호: 광주 아 00155 등록일:2013년 10월 11일 발행·편집인:박상웅

교육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62-9115팩스 : 062-362-9116이메일 : psw4488@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교육연합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