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6(목) 17:35
기획
특집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맛집탐방

장석웅 예비후보, “정시 확대, 전남 학생들에게 절대적 불리”

전남학생 91% 이상 수시 통해 대학 진학
정시 확대 “기울어진 운동장 될 게 자명”

2022. 05.09(월) 06:40
박상웅기자/psw4488@naver.com
【무안=교육연합뉴스】박상웅 기자= 전남지역 370여 개 교육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남교육회의의 전남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로 공식 선정된 장석웅 전남교육감 예비후보가 “윤석열 정부의 특권교육에 맞서 공교육의 가치를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장석웅 예비후보는 전남 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한 윤석열 정부의 정시 확대 정책에 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정시 비중을 늘리는 것은 결코 공정한 입시제도에 대한 답이 될 수 없다”며 “출발점의 불평등에 대한 고민 없이 ‘수능 점수’만 따진다면 교육격차는 더욱 벌어져 기울어진 운동장이 될 게 자명하다”고 전망했다.

이어 “전남의 학생들은 91% 이상이 수시를 통해 대학에 진학한다”며 “농산어촌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남 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한 대입 정시 확대 방침에 반대하며, 재선에 성공하면 공교육이 낡은 과거로 회귀하지 않도록 전국의 진보교육감들과 함께 온 힘을 다해 특권교육을 저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장석웅 예비후보는 끝으로 “대입 정시 확대, 특목고·자사고 확대, 일제고사 부활을 예고한 윤석열 당선인의 공약들은 교육 불평등 해소, 입시 위주 교육 탈피라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한다”며 “아이들을 경쟁교육과 사교육으로 내몰아 공교육의 가치를 훼손하고, 불평등한 입시 제도를 견고하게 만드는 부작용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교육연합뉴스

주소·:(150-818)광주광역시 서구 화운로 156번길 20 등록번호: 광주 아 00155 등록일:2013년 10월 11일 발행·편집인:박상웅

교육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62-9115팩스 : 062-362-9116이메일 : psw4488@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교육연합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