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6(목) 16:17
칼럼
취재수첩
인터뷰

이혁제 도의원, 승선근무예비역 제도 축소 방침 철회 요구

‘국립 목포 해양대’ 대한민국 해양산업 인재요람 명맥 이어가야

2019. 06.04(화) 18:03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이혁제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4)
박상웅기자/psw4488@naver.com
【무안=교육연합뉴스】박상웅 기자=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이혁제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4)은 4일, 최근에 국방부가 발표한‘승선근무예비역제도 폐지 및 축소 방침’철회 건의안을 대표 발의 했다.

승선근무예비역제도는 전시 등 국가 비상시에 생필품이나 군수물자 수송 인력으로 즉각 투입될 수 있도록 일정기간 해운·수산업체 소속으로 승선근무를 하면서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제도이다.

2007년부터 제도가 운영된 이후 매년 1,000여명의 청년들이‘승선근무예비역’으로 복무 하면서 해기인력의 안정적 확보와 함께 해운·수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해 왔다.

이 의원은 승선근무예비역제도는 현역 복무 기간은 18개월이지만 36개월 동안 선박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출·퇴근도 없이 한번 출항하면 반년이상 엄격한 지휘체계 아래에서 근무를 하며, 승선근무를 마친 해기사들은 선주, 선박관리업 등 다양한 해운업계에 진출해 한국해운 재건에 큰 역할을 담당하는 해운재건의 핵심 인력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해양안보와 경제발전의 초석이 될 해양인력의 확보 방안으로서‘승선근무예비역’의 가치를 무시한 채 출산율 저하에 따른 병역자원감소를 이유로 승선근무예비역의 규모를 축소한다는 방침을 내 놓았다.

이에, 이혁제 의원은“해운이 한 국가의 경제와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며 특히 3면이 바다로 접해 있는 우리나라가 국가 안보를 수호하고 경제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해양 전문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승선근무예비역제도의 존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우리 전남의 해양산업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대표적 교육기관인 완도수산고등학교와 국립목포해양대학교의 존립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이어“승선근무예비역제도를 통해 대한민국 해운산업 발전과 해양안보의 첨병역할이라는 소명의식을 심어 줄 수 있었음은 누구도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며“국방부는 승선근무예비역제도의 축소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연합뉴스

주소·:(150-818)광주광역시 서구 화운로 156번길 20 등록번호: 광주 아 00155 등록일:2013년 10월 11일 발행·편집인:박상웅

교육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62-9115팩스 : 062-362-9116이메일 : psw4488@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교육연합뉴스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